Monday, May 27, 2013

부자가 되려면...

나는 church goer에 더 가깝기는 하지만 아무튼 기독교를 종교로 삼고있다. 하나 배우고 두개 까먹을지언정 성경공부도 한다.

나는 두군데 성경공부에 참석을 한다. 하나는 내가 속한 한국인교회에서 월 1회 갖는 구역모임이고, 다른 하나는 나와 비지니스 관계로 만난 Christian businessmen 들끼리 매주 금요일 오전에 조찬을 겸해 갖는 모임이다. 첫번째 경우는 모이는 사람이 모두 한국사람들이고 두번째 경우는 다인종인데 반 이상은 백인이다.

지난 주 한국사람끼리 하는 성경공부가 있었다. 보통 다섯가정 정도 참석을 하는데 성경공부 후에는 오손도손 모여앉아 세상살아가는 얘기를 나눈다. P권사는 소규모 외식사업을 하고있는데 얼마전에 $100짜리 위조지폐를 실수로 받는바람에 큰 손해를 봤다며 하소연 한다. 세탁소를 하는 K집사는 어떤 손님이 옷을 찾아가고 나서 몇일 후에 다시 와서 자기 옷 내놓으라고 생때를 쓰고 있다며 울분을 터뜨린다. 또 다른 K집사는 양로원에 계신 부모님께 용돈을 드렸는데 그 돈을 잃어버렸다며 아무리봐도 간호사가 훔쳐간 것 같다며 흥분을 한다. 참 순박하고 정이 많은 '보통' 사람들이다. 만약 내가 무슨 도움이 필요하면 발벗고 나서서 도와줄 좋은분들이다.

반면에 외국친구들과 하는 성경공부는 10명 정도가 고정적으로 참석을 하는데 나를 포함해서 2~3명을 제외하면 수천만불~수억불의 재력가들이다. 14인승 자가용비행기를 가진 친구도 있다. 마태복음에 나오는 달란트 비유를 들어 열심히 돈을 버는게 하나님 말씀을 따르는 거라고 굳게 믿는 사람들이다. 벤처투자가, 변호사, 대기업중역 등등 직업은 다양하지만 공통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사람들이다. 이 중 일부는 오바마를 공산당보다 더 미워한다.

이 모임도 공부를 마치고 나면 아침식사를 하면서 교제시간을 갖는다. 한번은 금 값이 $1200쯤 할때인데 John이란 투자가가 금값이 앞으로 더 오를 것 같다며 운을 뛰운다. 몇 달 후 금값은 $1800까지 치솟았다. 언젠가는 HP사에서 조세업무를 담당하다가 지금은 부동산개발을 하고 있는 Phil이란 변호사가 Silicon Valley 남쪽에 2만가구가 들어서는 대형 주택건설프로젝트가 곧 허가가 떨어질 거라는 정보를 흘린다. 또 다른 Phil이란 친구는 기술은 좋지만 부실경영으로 파산한 회사의 특허를 헐값에 매입했다며 이런 특허를 필요로하는 한국회사가 있는지 알아봐달라고 부탁을 한다. 모임의 리-더인 Ken (자가용비행기 주인)은 공화당 대통령후보로 유력한 사람중 하나인 테네시주 상원의원과 저녁식사를 같이 하기로 했다며 인사를 하고 싶은 사람은 그 자리에 나오라고 초대를 한다. 나같은 보통사람한테는 그림의 떡인 정보가 대부분이지만 아무튼 모일때마다 이런 고급정보가 1~2개씩은 꼭 나온다. 부자가 되려면 부자를 친구로 가져라! 라는 말은 맞는 말이다

구역모임 멤버들... 내가 이사를 가지 않는한 내 곁에 있으면서 기쁨과 슬픔을 나눌 고마운 사람들이다. 그렇지만 솔직하게 말해서 그들 중에는 내가 부자가 되는데 도움이 될 사람은 하나도 없다. 드라이크린을 할 때 조금 할인을 받는 정도가 전부다. 외국인 성경공부 친구들... 그들은 내 사업에 필요한 조언은 물론이고 미국 주류사회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 친구들이다. 이 둘 모두 나에게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친구들이다. 이런 좋은 친구들이 주위에 많이 있는것이 너무 감사하다.

1 comment:

YS J said...

저는 선생님의 글을 읽을 수 있어서, 그리고 글을 읽을 수 있는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어서 감사하네요.